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04/30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


분류 단행본 | 2006년 | 2007년 | 2008년 | 2009년 | 2010년 | 2011년 | 2012년 | 2013년 | 2014년 | 2015년 | 2016년 | 2017년 | 2018년 |
<허수경 시선>(K-포엣 시리즈)
| 통권 : 2017년 | | HIT : 247 | VOTE : 57 |
한국 대표 시인을 총망라한 최초의 한영대역 시선

언제나 머리맡에 두고 읽고 싶은 한국 시의 정수를 뽑아 영어로 번역해 한영 병기한 후 국내외 시장에 보급하고자 하는 ‘K-포엣’ 시리즈. 세상에 단 하나뿐인 한영대역 한국 대표 시선을 표방한다. 시간이 흘러도 명작으로 손꼽힐 한국 시들은 시대의 삶을 재생시킨다. 삶의 보편적·특수적 문제들에 대한 통찰도 담고 있다. 세계문학의 장에 차여하고 있는 이 시들은 한국 독자뿐만 아니라 세계 독자들에게도 널리 읽히려 세계문학으로 발돋움할 것이다.

‘K-포엣’ 시리즈 네 번째는 올해 데뷔 30주년을 맞이했던 고유한 울림의 시인 허수경 시선집이다. 허수경 시인이 직접 전작을 아울러 정수라 할 만한 대표시 20편을 선했고, 지영실·다니엘 토드 파커 부부 번역가가 영역해 품위를 한껏 높였다. 노래와 신음, 울음과 웃음이 뒤섞인 독특한 발성법으로 한국 독자들을 강렬하게 사로잡았던 이들 작품은 모두 시간이라는 엄격한 판관 앞에서도 그 빛과 향기를 잃지 않은 명시들인 것이다. ‘상처와 울음의 한국적인 고고학이자 음악이며 미학’이라 할 만한 허수경의 시가, 계속해서 현재가 지닌 오래된 것의 깊이를 살아내고 현재의 역사와 세월을 조망해내길 바란다.

□ 출판사 리뷰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K-픽션> 시리즈를 잇는
해외진출 세계문학 시리즈 <K-포엣> 시리즈

데뷔 30주년 <허수경 시선>

아시아 출판사는 2012년에 기획부터 출간까지 7년이 넘는 시간을 들인 근현대 대표 작가 총망라한 최초의 한영대역선집 <바이링궐 에디션 한국 대표 소설>과 2014년에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작가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담은 <K-픽션> 시리즈를 출간하며 한국 문학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었다. 2017년에도 새로운 도전에 직면한다. 유일무이 한영대역 시선집 시리즈인 <K-포엣>가 그것이다.

고은, 안도현, 백석, 허수경을 시작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시인의 시 20편을 모아 한영대역으로 출간할 예정이다. 시간이 흘러도 명작으로 손꼽히는 한국 대표시인들의 대표시들은 지난 시대의 삶을 재생시켜주고 삶의 보편적 문제들에 대한 깊은 통찰도 담고 있다. 세계문학의 장에 참여하고 있는 이 시들은 한국독자뿐만 아니라 세계독자들에게도 널리 읽히며 세계문학으로 당당히 발돋움할 것이다.

한국 시의 아름다움

국내외 독자들이 깊이 공감하며 호흡할 수 있는 한국 시의 정수를 담고 있는 <K-포엣>. 한국의 역사와 문화, 한국인의 삶을 내밀하게 포착하여 각 시대의 언어와 문화를 한 눈에 보여주어 세계인들에게 문학 한류의 지속적인 힘과 가능성을 입증하는 시리즈가 되리라 본다.

한국문학 번역의 최고 전문가들이 참여해 원작의 품격과 매력을 살렸다. 한국의 아름다운 시들이 해외에 소개되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만큼 <K-포엣>은 우리 시의 해외 소개와 번역 작업, 한국인의 정서를 한국문학을 통해 재발견하는 데 의미 있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아마존에 종이책과 전자책으로 진출하는 만큼, 실시간으로 세계 어디에서나 만날 수 있을 것이다. 이로서 책을 사랑하는 세계인들이 진정한 수혜자가 될 테고, 서로가 더욱 가까운 이웃이 될 테다.

비평의 시작도 끝도 읽을 가치가 있는 작품을 그렇지 않은 작품으로부터 가려내는 일이라는 점을 생각할 때, 이 앤솔러지는 결코 만만치 않은 고민의 산물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시선은 한국인 독자들은 물론이고 외국인 독자들에게도 한국 근대시의 정수를 보여주고자 하는 의도로 기획된 만큼, 가능한 한국 근대시의 전반적인 양상을 일목요연하게 드러내고자 노력하였다.

명작은 말할 것도 없이 전통 지향성과 새것 지향성, 그리고 현실 지향성이라는 세 가지 지향성이 긴장감 있게 조화를 이룬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시리즈에 수록된 시들은 대부분 그러한 세 가지 지향성의 ‘불안한 융화’를 통하여 한국적 아름다움의 진수를 펼쳐놓은 시들이라고 자신할 수 있다. 그리하여 이 시리즈의 시만 찬찬히 음미해 보아도 근대 한국인의 미의식과 정념의 가장 내밀한 심연을 충분히 감각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 지은이/옮긴이 소개

지은이 허수경
1964년 진주에서 태어나 1987년 《실천문학》에 시를 발표하면서 등단했다. 시집으로 『슬픔만한 거름이 어디 있으랴』, 『혼자가는 먼집』, 『내 영혼은 오래되었으나』, 『청동의 시간 감자의 시간』, 『빌어먹을, 차가운 심장』, 『누구도 기억하지 않는 역에서』가 있으며 『끝없는 이야기』 등의 역서와 『너없이 걸었다』 등의 산문집이 있다. 1992년 가을부터 독일에서 머물며 뮌스터대학에서 ‘고대근동 고고학’을 공부했고 지금까지 독일에서 거주하고 있다.

옮긴이 지영실, 다니엘 토드 파커
지영실과 다니엘 토드 파커는 대구에 거주하고 있는 부부 번역가이다. 영어로 번역하여 출판한 시집들로는 나희덕 시인의 『야생사과』와 심보선 시인의 『눈앞에 없는 사람』이 있으며 각각 2015년과 2016년 미국 화이트 파인 출판사에서 출간되었다. 2018년에는 진은영 시인의 시집 『우리는 매일매일』의 영문 번역본이 역시 화이트 파인 출판사에서 출간될 예정이다. 번역가 지영실은 계명대학교 영어영문과를 졸업하고 한국 현대시 번역에 주력하고 있다. 다니엘 토드 파커는 2001년부터 계명대학교 영어영문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현재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한국에 오기 전 그는 미국의 대학들에서 학생들을 지도하였고 13년간 신문사 기자로 일하기도 하였다.


□ 차례

허수경 시선

시인노트

해설

허수경에 대해


□ 추천의 말

자신만의 고유한 울림을 우리에게 인상 깊게 각인 시켜온 허수경의 시는 자기 자신을 답습하지 않고 끊임없이 자기 자신 너머에 대해 질문하기를 멈추지 않는다는 점에서도 큰 신뢰와 무한한 애정을 갖게 한다. 와르르 무너지게 한다. 환하고 아프게 한다. 통과하게 한다. 마음을 상처를 사랑을 자신을 ……모국어 바깥에서 살아가야 하는 숙명 속에서 모국어를 지문처럼 새긴 그의 시는 차라리 시가 된 ‘심장’이다. 안현미(시인)

허수경의 시는 일상의 비애 가운데서도 자기 연민에 빠지지 않고, 인류 자체의 감각과 정면으로 마주한 채 세계의 운명과 대결하려는 순간들로 가득하다. 그것은 고고학이나 디아스포라처럼 단순화된 기표로 유추되는 게 아니라, 시간의 절대성과 공간의 상대성 속에 놓인 인간의 고통과 결핍을 존재론적 증상으로 다룬다는 점에서 특별하다. 그래서 타자의 서사로 맞닥뜨린 전쟁과 궁핍의 역사에 지극히 동참하는 방법으로써 그는 그리움을 노래하고 있다. 이때, 그의 시는 어떤 정치적 타산이 개입할 여지를 남기지 않음으로써 역설적으로 가장 정치적인 한순간을 선보이는데, 이는 일부에서 난해한 문법 속에서만 호명되어왔던 한국시의 다른 가능성을, 인간 자체에 대한 탐구를 통해 제시하는 귀한 사례일 수 있을 것이다. 신용목(시인)


□ 책 속으로

혼자 가는 먼 집
I Go Alone to a Distant Home

당신……, 당신이라는 말 참 좋지요, 그래서 불러봅니다 킥킥거리며 한때 적요로움의 울음이 있었던 때, 한 슬픔이 문을 닫으면 또 한 슬픔이 문을 여는 것을 이만큼 살아옴의 상처에 기대, 나 킥킥……, 당신을 부릅니다 단풍의 손바닥, 은행의 두 갈래 그리고 합침 저 개망초의 시름, 밟힌 풀의 흙으로 돌아감 당신……, 킥킥거리며 세월에 대해 혹은 사랑과 상처, 상처의 몸이 나에게 기대와 저를 부빌 때 당신……, 그대라는 자연의 달과 별……, 킥킥거리며 당신이라고……, 금방 울 것 같은 사내의 아름다움 그 아름다움에 기대 마음의 무덤에 나 벌초하러 진설 음식도 없이 맨 술 한 병 차고 병자처럼, 그러나 치병과 환후는 각각 따로인 것을 킥킥 당신 이쁜 당신……, 당신이라는 말 참 좋지요, 내가 아니라서 끝내 버릴 수 없는, 무를 수도 없는 참혹……, 그러나 킥킥 당신
You …, the word ‘you’ sounds very good so I call you giggling    Once there was a cry of solitude as one sadness closed its door and another sadness opened its Leaning on my wound caused by having lived so long I tee-hee …, call ‘you’    A maple palm, the cleft of a gingko leaf, then the reunion, the fleabane’s anxiety, the trampled grass returns to the soil You …, I’m giggling about time or love and wounds, when a wounded body rubs against mine    You …, you are nature’s moon and star …, I’m giggling, it’s you …, The beauty of a guy near tears, leaning on that beauty I head to the grave of my mind to cut the weeds with only a bottle of alcohol hanging from my hip and no food to arrange at the grave    Like a sick person but healing a disease and having a disease are two different things tee-hee you lovely you …, the word ‘you’ sounds so good because it isn’t me I can never abandon the misery or ask for a refund …, but tee-hee you
- 본문 중에서

시를 쓰던 순간은 어쩌면 그렇게 다른 이가 잊어버리고 간 십자가를 바라보는 일인지도 모른다. 십자가라는 것이 한 종교에 속한 상징이라면 다른 종교에 속한 어떤 상징도 마찬가지이다. 간절한 한 사람의 시간을 붙들고 있는 것, 그 시간을 공감하는 것, 그것은 시를 쓰는 마음이라는 생각을 나는 하곤 한다. 사람의 시간뿐 아닐 것이다. 어린 수국 한 그루를 마당에 심어놓고 아침저녁으로 바라보는 일도 그와 다르지 않을 것이다. 아기 새들이 종일 지저귀던 늙은 전나무에 있는 새집을 바라보던 시간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간절한 어느 순간이 가지는 강렬한 사랑을 향한 힘. 그것이 시를 쓰는 시간일 것이다. 시를 쓰는 순간 그것 자체가 가진 힘이 시인을 시인으로 살아가게 할 것이다.
The act of writing a poem may be the same as looking upon a cross someone has left behind. Symbols unrelated to religion are similar. I sometimes think considering a person’s earnest experiences, and empathizing with those times are the heart of writing poetry. It works with non-human experiences as well; watching a little hydrangea tree in the yard during mornings and evenings is the same. Observing a nest in an old fir tree, with little birds twittering all day long is the same. An earnest moment holds the power of intense love. That may be the time of writing poetry. At that moment, the power of the act lets a poet live as a poet.
- 해설 중에서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
계간 '아시아'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 100-16 3층 / 전화 02-821-5055 / 팩스 02-821-5057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