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4/23 2021년 심훈문학상 ...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척추장애 시인’ 아픈 사연과 밝은 일상 -20일 저녁 ‘TV 쏙 서울신문’ [서울신문 2011.05.20]
 ASIA    | 2011·05·20 12:12 | HIT : 3,768 | VOTE : 1,026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10520024005
척추 장애를 안고 사는 동시 작가 안학수(57)씨의 충남 보령 자택에는 네 식구가 살고 있었다.

1985년 결혼해 안 시인을 문학에로 이끈 서순희(52)씨, 입버릇처럼 죽고 싶다던 어린 안 시인을 등에 업은 채 “우리 가자…존 디루(좋은 곳으로) 가자.”라고 말하며 계곡에 들어간 어머니 최중순(81)씨, 형편없는 품삯에 짐꾼으로 일하며 허기진 시인에게 인절미를 사주던 아버지 안흥종(87)씨가 밝은 일상을 이어가고 있었다.

20일 밤 7시 30분 케이블 채널 서울신문STV를 통해 방영되는 ‘TV 쏙 서울신문’에서 안 시인이 최근 펴낸 자전적 성장소설 ‘하늘까지 75센티미터’에 미처 담지 못한 얘기를 펼쳐 보인다.

장애를 안게 된 기막힌 사고와 문학을 통해 세상과 화해하는 과정 【서울신문 5월 7일자 19면〉 말고도, 안 시인은 지난 13일 인터뷰에서 소설 주인공 ‘수나’가 고향 마을에서 함께 자란 형의 이름이며 다른 사고 때문에 동생을 다치게 했다는 죄책감에 시달렸던 누나 ‘숙이’가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살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꼽새 병신’이라며 지독하게 놀려 동생 ‘수봉’으로 하여금 응징에 나서게 했던 또래 ‘영기’가 동물병원을 운영하면서 시인의 문학 활동에 도움을 준다는 얘기도 전했다.

또 보령 출신 문학인 모임 ‘한내문학회’에서 만나 그를 등단에로 이끈 고(故) 이문구 선생과의 애틋한 사제 관계도 펼쳐 낸다.

그리고 안 시인 부부가 3개월씩 번갈아 집필실로 사용하는 곳은 숙이가 반(半)식모살이하던 약국집이었다. 소설에서는 자못 이 집 식구들이 냉정하게 대한 것처럼 묘사됐지만 아버지에게 간석지를 제공해 농사를 짓게 한 것이나 옛집을 집필실로 쓸 수 있도록 기꺼이 배려했다고 안 시인은 고마워했다.

그는 “제 주위에는 아름다운 분들이 참 많았어요. 제가 워낙 까다로워서 저에게 관심 갖고 가까이 지내려고 노력하는 분들을 포용 못한 것이 미안하기 짝이 없어요.”라고 말하며 기회가 닿는 대로 그들의 얘기를 풀어낼 것이라고 했다. 다음 작품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3분 30초 분량의 방송에서 궁금증을 못 푼 이들은 인터넷서울신문(www.seoul.co.kr)의 19분 분량 동영상을 보면 된다.

이 밖에 ‘TV 쏙 서울신문’에서는 스튜디오 대담-과학비즈니스벨트 선정 후폭풍, 국민권익위원회의 도움으로 되찾은 마을길, 노무현 전 대통령을 색다르게 추모하는 방법, 자동차 수집에 평생을 바친 백중길(68)씨, 진경호의 시사 콕-G20국회의장회의 열었지만…, 등이 방영된다.

글 사진 보령 임병선기자

bsnim@seoul.co.kr
  
195   삐딱한 소설가, 중국의 에이즈를 폭로하다 [뉴시스 2010. 6. 5]  ASIA 10·06·09 3804
194   작가들의 지역도서관 나들이 [중앙일보 2011.05.27]  ASIA 11·05·27 3800
193   [Book 지대방] 델리 外  ASIA 14·12·01 3792
192   팔레스타인 문학을 만나다 [민중의소리 2010. 6. 3]  ASIA 10·06·09 3792
191   살며 배우며[한국일보 2010.05.02]  ASIA 10·05·11 3783
190    '아시아 100대 스토리' 뽑는다...10일 한국서 스토리 발굴 회의 [뉴스빔 2011.11.06]  ASIA 11·11·11 3772
  ‘척추장애 시인’ 아픈 사연과 밝은 일상 -20일 저녁 ‘TV 쏙 서울신문’ [서울신문 2011.05.20]  ASIA 11·05·20 3768
188   “사람이 사람대접 받는 세상…그게 전태일 정신” [한겨례신문 2009.12.31]  ASIA 10·02·19 3768
187   [창간 5주년 기념 릴레이 인터뷰] ⑯옌롄커  ASIA 11·07·01 3766
186   이야기가 서사예술이 되려면…방현석의 창작방법론 (연합뉴스 2013.3.19)  ASIA 13·03·20 3765
185   파리 하노이 여행의 재발견(대전일보 2012.02.18)  ASIA 12·02·21 3764
184   삶과 죽음의 희미한 경계서 ‘허황한 개발’에 던진 피울음 [경향신문 2010. 6. 4]  ASIA 10·06·09 3764
183   '제3세계 문학' 꿈은 이루어진다[주간한국 2009.11.04]  ASIA 10·05·11 3762
182   바이링궐 한국 현대 소설- 헤럴드 소개  ASIA 12·08·13 3754
181    "가슴 속 상처 털어내고 더 맑은 글 쓰고 싶었죠" [한국일보 2011.05.04]  ASIA 11·05·06 3754
180   박범신·김애란·박민규…영어로도 읽으세요 '바이링궐 에디션' (뉴시스 2013.10.31)  이은혜 13·10·31 3753
179   인도의 눈물겨운 속살을 들여다보다[ohmynews 2010. 01.04]  ASIA 10·05·11 3743
178   [책꽂이] 올 댓 닥터:나는 의사다(스토리텔링콘텐츠연구소) 外 [부산일보 2011.03.05]  ASIA 11·03·15 3740
177   첫 장편 펴낸 안학수 시인 [연합뉴스 2011.05.04]  ASIA 11·05·06 3738
176    장애상처 되새김질 삶의 양분으로 [세계일보 2011.05.06]  ASIA 11·05·20 3731
[1]..[11][12][13][14][15] 16 [17][18][19][2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주)아시아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45 / 전화 031-944-5058 / 팩스 031-955-7956 / 전자우편 bookasia@hanmail.net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