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4/23 2021년 심훈문학상 ...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필리핀 굴욕의 근대사… ‘에르미따’ [동아일보2007.04.28]
 Asia  | 2007·04·30 10:30 | HIT : 6,056 | VOTE : 1,697 |
[문학예술]필리핀 굴욕의 근대사… ‘에르미따’

◇에르미따/프란시스코 시오닐 호세 지음·부희령 옮김/504쪽·1만3000원·아시아

한국 독자에게 낯선 이름이지만 필리핀 작가 프란시스코 시오닐 호세(83)는 지한파다. 1950년대 이후 여러 차례 방한해 김은국 한무숙 씨 등 작가와 장준하 당시 사상계 주간 등과 친분을 나눴다.

이 작가의 이름을 대중적으로 널리 알린 소설 ‘에르미따’는 주인공인 창녀의 이름이자 마닐라의 유명한 환락가 이름이다. 시대적 배경은 미군이 일본군으로부터 필리핀을 탈환한 1945년부터 개발 바람이 거셌던 1970년대까지. 이 시기는 부정부패로 얼룩진 필리핀의 현대사와 일치한다.

‘에르미따’는 암담한 필리핀의 현실과 정치적 전망에 대해 일관되게 발언한 작가의 문제의식이 오롯하게 살아 있는 작품이다. 소설은 한 여성의 인생유전으로도 읽히지만, 한편으로는 필리핀 역사에 대한 거대한 메타포이기도 하다. 부유한 로호 가문의 사생아로 태어난 에르미따. 세상 어느 누구도 자신을 돌봐주지 않으리란 것을 깨달았을 때 그에게 다른 선택은 없었다. 제 발로 고급 요정을 찾아간다.

“매춘이 양심의 가책이나 도덕적 신념 없이, 생존 때문이 아니라 오직 돈을 벌기 위해 하는 행위라면, 누가 진짜 매춘부일까요? 주위를 돌아보세요. 가면을 쓰고 인격자 노릇을 하는 사람들이지요. ” 대학에서 에르미따를 가르친 영문학 교수의 말이 곧 소설의 주제다. 생존을 위해 매춘을 시작한 에르미따가 만난 상원의원, 언론재벌, 장군 같은 사람들은 ‘가면을 쓰고 인격자 노릇을 하는’ 이들이며, 이런 사람들은 필리핀 현대사를 더럽힌 장본인이다.

만나지 못한 어머니를 찾아 일본 도쿄로, 미국 뉴욕과 샌프란시스코로 몸을 옮기지만, 어렵게 만난 어머니는 에르미따의 존재를 부정한다. 서구 사회로부터 내쳐진 필리핀의 상징이기도 하다. 소설의 마지막에서 에르미따의 연인이 보낸 편지의 몇 구절은 필리핀의 역사적 상처를 그대로 드러낸다.

‘아름다운 조국이 내 민족에 의해 파괴되어 가고 있기에 나는 울고 있어.’

김지영 기자 kimjy@donga.com
  
475   한국문학의 상업화에 대해서도 경종[중앙일보2008.05.24]  Asia 08·05·24 5424
474   한국문학에 자극 줄 것 (한겨레 06.5.16)  Asia 06·06·01 6777
473   한국문학, 아시아와 손 맞잡다[한겨레신문2007.04.21]  Asia 07·04·23 5923
472   한국문학 변화시키는 계기 마련 (조선닷컴 06.5.16)  Asia 06·06·01 6813
471   한국문학 ‘100년의 향기’ 담았다[중앙일보2009.01.03]  ASIA 09·01·07 4996
470   한국 대표 단편소설 2개국어로 읽는다 [매일경제신문 2012.07.29]  ASIA 12·08·06 4241
469   한국 단편소설 영어로 읽어볼까…'바이링궐 에디션' 출간 [한국경제신문 2012.07.26]  ASIA 12·08·06 4314
468   한겨레가 뽑은 올해의 책-팔레스타인의 눈물[한겨레신문 2006.12.28]  Asia 06·12·30 5885
467   한·중·일 문학작품 동시에 본다 [주간한국 2009.09.11]  ASIA 09·11·30 4743
466   한-팔 작가가 엮은 '팔레스타인의 눈물' [연합뉴스 06.09.19]  Asia 06·09·22 6027
465   하루키 소설은 세계문학 아니다[연합뉴스2007.08.20]  Asia 07·08·23 6142
464   필리핀 문호 호세 "문학이 윤리를 교육한다" [뉴시스 2007.04.25]  Asia 07·04·27 5926
  필리핀 굴욕의 근대사… ‘에르미따’ [동아일보2007.04.28]  Asia 07·04·30 6056
462   필리핀 국민작가가 쓴 눈물의 창녀 이야기[북데일리2007.05.03]  Asia 07·05·03 5902
461   피를 팔았다… 피와 죽음을 맞바꿨다 [동아일보 2010. 6. 5]  ASIA 10·06·09 4558
460   피 팔아 해소한 욕망 에이즈로 혹독한 대가 [국제신문 2010. 6. 4]  ASIA 10·06·09 4632
459   포항 '아시아 문학포럼'[매일신문2008.05.30]  ASIA 08·05·30 5227
458   포스코, 청암 박태준 연구총서 발간 [EBN산업뉴스 2012.05.10]  ASIA 12·06·11 4291
457   페르시아 문학의 고전 ‘샤나메’ 우리나라 최초 번역서 출간(2014.7.15, 경기일보)  ASIA 14·07·16 3898
456   팔레스타인이여, 눈물을 거두세요 [북데일리 06.09.28]  Asia 06·09·30 6066
[1] 2 [3][4][5][6][7][8][9][10]..[25]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GGAMBO
(주)아시아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45 / 전화 031-944-5058 / 팩스 031-955-7956 / 전자우편 bookasia@hanmail.net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