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4/23 2021년 심훈문학상 ...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영광은 그이들의 것이지만, 술잔은 후세가 기울인다[이코노믹리뷰 2006.06.12]
 Asia  | 2007·04·05 11:47 | HIT : 5,073 | VOTE : 1,228 |
● 저자와의 대화
《쇳물에 흐르는 푸른 청춘》저자 이대환
“포스코 용광로가 옛 고향집자리”


“영일만 바닷가 생선회 식당 2층에서 바라보는 제철소의 숱한 불빛들은 쇳물을 얻는 투쟁의 노정에 바쳐온, 수많은 사람들의 잠들지 않는 눈빛이 어우러진 야경이다. 영광은 그이들의 것이지만, 술잔은 후세가 기울인다.”

포항지역 문단의 대표적 작가 중 한 사람인 이대환씨는 박태준 포스코 비상임고문의 평전인 《세계 최고의 철강인 박태준》의 저자이기도 하다. 그런 이씨가, 이번에 《포스코 창업시대 열전 - 쇳물에 흐르는 푸른 청춘》을 내놓았다.

이 책에는 박태준·고(故) 고준식·황경로·안병화·정명식·박종태·노중열·백덕현·장경환·홍건유·최주선씨 등 포스코 창업주역들의 생생한 육성증언과 초창기의 감동적인 일화들이 담겨 있다.

이씨는 포스코와 개인적 인연이 깊다. 영일만 모래사장에 있던 그의 고향마을이 바로 현재의 포스코로 변한 것. 옛 고향집 자리에는 지금 용광로가 들어서 있다고 한다. 한적한 어촌마을이 세계적 철강단지로 변하는 모습을 지켜보며 자라난 이씨가, 포스코를 남다른 눈으로 보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고향마을은 없어졌지만, 아직껏 유년의 공간에서 불과 몇 리 떨어진 곳에서 살고 있다. 대학만 서울에서 다녔을 뿐, 한 번도 고향을 떠난 적이 없다. 마치 제철설비를 떠받치는 땅 속의 파일처럼, 삶의 뿌리를 고향에 박아둔 격이다.”

즉 이씨의 포스코에 대한 애착은, 잃어버린 고향에 대한 그리움에 다름 아닌 셈이다.

“조만간 어린 시절의 아름다운 얘기들을 다룬 소설을 쓸 계획”이라고 이씨는 말한다. 지금 한국철강산업의 메카가 있는 자리에서, 그 옛날에는 어떤 사람들이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었는지를 들려주는 소설이다.

윤광원 기자(gwyoun@ermedia.net)
  
395   위대한 인도 바라타족 이야기 ‘마하바라타‘(민중의소리, 2014.5.15)  ASIA 14·05·15 3236
394   움츠린 몸 세상에 뻗은 '키 작은 시인' [조선일보 2011.05.05]  ASIA 11·05·06 3694
393   울찌툭스 등 몽골 문학 세계 조명 [경북일보 2010.03.19]  ASIA 10·04·02 4069
392   올 댓 닥터, 나는 의사다 [메디컬게이트 2011.04.01]  ASIA 11·04·07 3741
391   오키나와가 낳고 키운 작가[국민일보2008.04.03]  Asia 08·04·04 5096
390   오키나와 아픔 담은 메도루마 소설집[연합뉴스2008.03.31]  Asia 08·03·31 4605
389   오지 않았다면 가서 만나고 싶었던 귀중한 손님[컬쳐뉴스2007.11.07]  Asia 07·11·28 4903
388   오정희 소설가 `중국인 거리' 해외시장 진출 [강원일보 2012.08.01]  ASIA 12·08·06 3737
387   예술로 통하는 아시아 (아르코 06년 5월 4주)  Asia 06·06·01 5811
386   옆집 형 발길질로 척추장애…미움ㆍ고통 이긴 힘은 '희망' [한국경제 2011.05.04]  ASIA 11·05·06 3778
385   영화 이어 소설로…김근태 다시 부른다-한겨레(2012.11.26)  ASIA 12·11·27 3683
384   영화 ‘남영동 1985’ 주인공 김근태의 삶 연대기… 자신의 실존 지켜가며 부조리한 구조에 맞선 흔적-울산매일(2012.11.30)  ASIA 12·11·30 3760
383   영웅의 파란만장한 모험·사랑 담은 2400년전 고대 인도 서사시-경향신문 2012.10.27  ASIA 12·10·29 3442
382   영어와 한글로 읽는 한국 문단 대표 작가들의 ‘바이링궐 에디션’ 세 번째 세트 출간 (민중의 소리.2013.11.01)  이은혜 13·11·13 4078
381   영어로 읽는 한국 단편소설 [강원도민일보 2012.08.04]  ASIA 12·08·06 3429
380   영어로 동시 수록한 한국대표 단편소설[경향신문 2012.07.22]  ASIA 12·07·26 3932
  영광은 그이들의 것이지만, 술잔은 후세가 기울인다[이코노믹리뷰 2006.06.12]  Asia 07·04·05 5073
378   역사서보다 쉬운 필리핀 이야기[울산매일 2007.05.11]  Asia 07·05·15 5107
377   여행 책자엔 안나오는 진짜 하노이 이야기 (경북일보 2012.2.17)  ASIA 12·02·20 3595
376   여성의 눈으로 ''여성의 현실''을 논하다[세계일보2007.03.03]  Asia 07·03·03 5255
[1][2][3][4][5] 6 [7][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주)아시아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45 / 전화 031-944-5058 / 팩스 031-955-7956 / 전자우편 bookasia@hanmail.net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