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4/23 2021년 심훈문학상 ...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문화계 故 김근태 조명 작업 활발-연합뉴스( 2012-11-21)
 ASIA    | 2012·11·27 13:36 | HIT : 3,820 | VOTE : 999 |
문화계 故 김근태 조명 작업 활발

김근태 삶 다룬 영화·소설 이어 학술심포지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고(故)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의 삶을 통해 현대사를 돌아보는 작업이 문화계에서 활발하다.

먼저 1980년대 군사정권이 자행한 고문을 영화화한 '남영동 1985'가 22일 개봉한다.

고문 경험을 적은 고인의 기록 '남영동'을 바탕으로 제작된 '남영동 1985'는 대공분실에서 22일간 이뤄진 고문 과정을 사실감 있게 그려 개봉 전부터 화제가 돼 왔다.

배우 박원상이 끔찍한 고문을 당하는 민주화운동가 '김종태'를, 이경영이 고문기술자 '이두한'을 연기하면서 고인과 '고문관' 이근안을 포함해 그 시절의 '고문하고 고문당하던' 이들을 불러낸다.

소설가 방현석은 고인의 민주화 운동 궤적을 다룬 소설 '그들이 내 이름을 부를 때'(이야기공작소.376쪽)를 22일 출간한다.

작가는 김 전 상임고문에 대한 꼼꼼한 자료조사를 바탕으로 고인의 어린 시절부터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고문을 받는 시기까지를 다뤘다.

주인공 김근태는 실명으로 등장하지만 주변 인물이나 사건은 실제와 허구를 섞어 소설로 재구성했다.

고인의 부인인 인재근 민주통합당 의원은 "방현석 작가가 김근태 씨에 대해 소설을 쓴다고 했을 때 혹시라도 그 사람을 너무 크게 과장한다든지 그럴까 봐 조금 걱정스러웠지만 생전 소탈하고 다정하면서도 고집스럽던 그 모습으로 김근태가 내 앞에 뚜벅뚜벅 걸어 왔다"고 했다.

고인과 한국의 민주주의를 조명하는 학술심포지엄도 마련됐다.


지난 9월 개소한 우석대 김근태민주주의연구소는 2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김근태와 한국의 민주주의'를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열었다.

정해구 성공회대 교수는 "고인은 1965년 한일굴욕외교 반대시위 참여 이후 생을 마감하기까지 46년간 한국 민주주의의 최일선에 서서 자신의 몸과 마음을 송두리째 바친 진정한 민주주의자"라고 평가하면서 "2012년 대선 승리는 고인이 평소 주장했던 '민주대연합'의 구축을 통해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종원 일본 와세다대 교수는 김 전 상임고문의 동북아 평화구상을 설명한 뒤 이명박 정부 외교정책에 일관된 전략이 부족하다고 지적했으며, 이창곤 한겨레사회정책연구소장은 복지부장관을 역임한 김 전 상임고문의 업적과 한계를 살폈다.

'민주화의 대부'로 통하는 김 전 상임고문은 고문 후유증과 뇌정맥혈전증 등으로 투병해오다 지난해 12월 30일 64세를 일기로 타계했다.

nari@yna.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aid=0005945528
  
375   "그의 아픔은 ☆☆☆☆장군"…'키 작은 시인'이 상처 녹여 쓴 소설 '하늘까지 75cm' [조선일보 2011.05.05]  ASIA 11·05·06 3820
  문화계 故 김근태 조명 작업 활발-연합뉴스( 2012-11-21)  ASIA 12·11·27 3820
373   [창간 5주년 기념 릴레이 인터뷰] ⑥김정숙  ASIA 11·06·15 3821
372   [릴레이 인터뷰] 안토니오 콜리나스_2010 세계작가페스티벌  ASIA 10·10·11 3822
371   '바리공주' 등 아시아 100대 스토리 선정 [연합뉴스 2011.11.11]  ASIA 11·11·11 3823
370   방현석, 소설 김근태…'그들이 내 이름을 부를 때'-뉴시스(2012-11-26 )  ASIA 12·11·27 3825
369   <신간> 델리·있음으로  ASIA 14·12·01 3825
368   “픽션·논픽션의 벽 허물어뜨려 김근태의 순정한 영혼 그려내”-서울신문(2012.11.26)  ASIA 12·11·27 3826
367   한국 단편소설 영어로 읽어볼까…'바이링궐 에디션' 출간 [한국경제신문 2012.07.26]  ASIA 12·08·06 3827
366   베트남에서 출발해 ‘백 개의 아시아’에 이르다 (한겨례 2014.02.09)  ASIA 14·02·10 3831
365   영화 이어 소설로…김근태 다시 부른다-한겨레(2012.11.26)  ASIA 12·11·27 3839
364   움츠린 몸 세상에 뻗은 '키 작은 시인' [조선일보 2011.05.05]  ASIA 11·05·06 3841
363   [릴레이 인터뷰] 클로드 무샤르_2010 세계작가페스티벌  ASIA 10·10·11 3856
362   제주도 '바리공주', 아시아 100대 스토리 [세계일보 2011.11.11]  ASIA 11·11·11 3865
361   이방인의 하노이, 토박이의 하노이(경향신문. 2. 17)  ASIA 12·02·20 3866
360   그때 '근태형'은 왜 나를 불렀을까-오마이뉴스 2012.12.5  ASIA 12·12·12 3867
359   “옛 이야기 한토막엔 삶과 정신이 담겨”… 11개국 참석 ‘아시아 스토리 국제워크숍’ 열려 [국민일보 2011.11.10]  ASIA 11·11·11 3868
358   [창간 5주년 기념 릴레이 인터뷰] ⑩고영훈  ASIA 11·06·21 3870
357   노벨상 후보 중국 옌롄커 "지식인들의 대화가 영토분쟁에 한잔의 냉차 될 수도"[경향신문 2012.10.10]  ASIA 12·10·11 3871
356   이난나:사랑의 여신 [독서신문 2011.09.02]  ASIA 11·09·02 3873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주)아시아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45 / 전화 031-944-5058 / 팩스 031-955-7956 / 전자우편 bookasia@hanmail.net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