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4/23 2021년 심훈문학상 ...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김근태 순정한 삶 제대로 그렸나 두렵다"-연합뉴스(2012-11-26)
 ASIA    | 2012·11·27 13:38 | HIT : 3,828 | VOTE : 1,152 |
故김근태 삶 다룬 소설 출간


방현석, 소설 '그들이 내 이름을…' 출간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소설가 방현석이 노동운동 현장에 대한 기억을 묶어 산문집 '아름다운 저항'을 냈을 때 민주노총에서 조촐한 출판기념회를 열어주었다. 지금은 고인이 된 김근태 전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세 번째 줄 정도에 섞여 앉아 있었다. 당시 행사장에 있었던 김진숙 민주노총 지도위원이 정치인의 참석을 비판했고 김 전 고문은 조용히 자리를 떴다.

김 전 고문은 지난해 8월 '희망버스'를 타고 부산을 찾았다. 타워크레인 농성 중인 김 지도위원과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를 격려하기 위해서였다. 이미 몸이 상당히 좋지 않을 때였다.

김 전 고문의 삶을 다룬 장편소설 '그들이 내 이름을 부를 때'를 출간한 방현석은 26일 간담회에서 이 일화를 회고했다. 작년 부산행에 동행했던 김 전 고문의 부인 인재근 민주통합당 의원은 작가의 곁에 앉아 "알았으면 절대 안 갔을 텐데…"라며 웃었다.

장편 '그들이…'는 김 전 고문의 유년기부터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고문을 받은 시기까지를 다룬다. 김 전 고문과 가족, 사망자와 공직자는 실명을 썼지만 나머지는 이름을 바꿨다.

본인의 말과 기록, 주변 인물들에 대한 취재를 통해 김 전 고문의 삶을 소설에 녹였다. 허구가 가미됐지만 "대부분이 사실이고, 진실의 범위를 넘지 않았다"는 게 작가 얘기다.

작가는 "위엄을 가진 인간의 생애를 돌아보면서, 시대를 함께 돌아보면서 여러 대목에서 회한이 컸고 많이 울며 썼다"면서 "어떤 예술가보다 순정하게 살았던 영혼을 제대로 그렸을까 두려움도 든다"고 고백했다.

'그들이…'는 인용과 증언이 섞여 논픽션처럼 보이기도 하지만 소설의 형식을 취했다. 작가는 논픽션이 '사실의 힘과 감동'을 가졌지만 미학적으로 완벽한 감동을 줄 수 없어서 허구를 취해 소설로 썼다고 했다.

작가는 "이렇게 허구와 사실의 경계를 넘나드는 방식이 다루는 인물이나 주제와 가장 잘 부합하고 내용과 가장 잘 조화되는 방식이라 생각했다"면서 "사실이 미처 보여주지 못하는 진실을 보여주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작가가 보기에 김 전 고문은 "폼 잡기 좋아하는 사람"이었다. 자신을 상품화하거나 이익 앞에 굽히는 유혹을 견뎌내고 스스로를 놀랍게 잘 지켜나간 사람이라는 것이다.

인재근 의원도 "정치인이 돼보니 눈앞에 이익이 왔다갔다하고 품위를 지키기 어려운 것을 알게 됐다"며 "남편과 같이 살았으면서도 느끼지 못한 부분을 소설로 많이 느꼈고 북받쳐 많이 울었다"고 했다.

소설은 1985년에서 끝난다. 한국 현대사의 가장 어두운 시기였고, 이후에는 김 전 고문에 대한 좀 더 신중한 평가가 필요하다는 게 작가 생각이다.

작가는 "대선 전에 국민들이 이 책을 읽어주셨으면 한다"면서 "우리가 어떻게, 어떤 사람들의 피와 눈물과 희생으로 여기까지 왔는지 생각해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야기공작소. 376쪽. 1만3천원.

nari@yna.co.kr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5954676
  
375   [창간 5주년 기념 릴레이 인터뷰] ⑩고영훈  ASIA 11·06·21 4157
374   [창간 5주년 기념 릴레이 인터뷰] ⑪정도상  ASIA 11·06·22 4162
373   [창간 5주년 기념 릴레이 인터뷰] ⑫ 김남일  ASIA 11·06·23 4039
372   [창간 5주년 기념 릴레이 인터뷰] ⑬이병훈  ASIA 11·06·27 4213
371   [창간 5주년 기념 릴레이 인터뷰] ⑭고명철  ASIA 11·06·29 4207
370   [창간 5주년 기념 릴레이 인터뷰] ⑮ 김인숙  ASIA 11·06·29 4095
369   [책과 삶] 하찮은 젊은이의 인생사로 그린 '중국의 마음'(20150320, 경향신문)  ASIA 15·03·23 4751
368   [책꽂이] 가족 문제 外(중앙일보,2014.4.19)  ASIA 14·04·29 3651
367   [책꽂이] 올 댓 닥터:나는 의사다(스토리텔링콘텐츠연구소) 外 [부산일보 2011.03.05]  ASIA 11·03·15 4228
366   [책을 읽읍시다 (586)] 델리  ASIA 14·12·01 4420
365   [출판 단신] <삶은 어떻게 예술이 되는가> (주간조선, 20150921)  ASIA 15·09·30 16504
364   [출판단신] 만 마디를 대신하는 말 한 마디 외(20150608, 주간조선)  ASIA 15·06·15 4570
363   [출판단신] 북으로 가는 이주의 계절 외(2014.8.4, 주간조선)  ASIA 14·08·06 3327
362   [출판단신] 샤나메 외(2014.7.14, 주간조선)  ASIA 14·07·17 3663
361   [컬처클럽·어린이책]'사계절웃는 코끼리시리즈' 외 [뉴시스 2012.03.12]  ASIA 12·03·23 3857
360   [한줄읽기] 책 읽어주는 책 북멘토 외 [조선일보.2011.2.26]  ASIA 11·03·15 4368
359   [화제의 신간] 김형수 ‘삶은 어떻게 예술이 되는가’(CNB 저널, 20150924)  ASIA 15·09·30 6229
358   [화제의 신간]‘재테크의 거짓말’ 외 [CNB저널 2011.03.07]  ASIA 11·03·15 4376
357   "그의 아픔은 ☆☆☆☆장군"…'키 작은 시인'이 상처 녹여 쓴 소설 '하늘까지 75cm' [조선일보 2011.05.05]  ASIA 11·05·06 4099
  "김근태 순정한 삶 제대로 그렸나 두렵다"-연합뉴스(2012-11-26)  ASIA 12·11·27 3828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주)아시아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45 / 전화 031-944-5058 / 팩스 031-955-7956 / 전자우편 bookasia@hanmail.net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