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4/23 2021년 심훈문학상 ...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아시아 친구들의 ‘러브레터’이며 ‘약속장소’이자 ‘메신저’[매일신문2006.12.08]
 Asia  | 2006·12·08 17:57 | HIT : 5,565 | VOTE : 1,439 |
[문화와 사람] 문예 계간지 'ASIA' 발행인 이대환 씨


  한글과 영문으로 된 문예잡지가 있다. ‘ASIA'. '세계인과 함께 읽는 아시아 문예 계간지’라는 수식어를 달고 있다. 한글로 된 글을 일일이 영문으로 번역해 나란히 싣고 있다. 수식어대로 세계인이 함께 읽을 수 있는 문예지다.
  아직 독자들에게 생소한 잡지다. 그러나 벌써 3호가 나왔다. 발행인 겸 편집인 이대환(48.민족문학작가회의 경북지회장) 씨를 만났다. 베트남전 고엽제 문제를 다룬 장편소설 ‘슬로우 불릿’(2001년)의 작가다.

  “한국 독자들을 배려해야 하니 한글이 있어야 하고, 아시아 전체와 소통하기 위해 영문을 쓸 수밖에 없다. 원고의 성격에 따라 둘 중 하나만 싣기도 하는데, 문학작품은 무조건 둘을 다 싣는다”고 했다.

  한국문학이 영문으로 소개되는 경우가 드물다. 그렇게 보면 'AISA'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문으로 소개되는 문예지. 아시아 문학도 마찬가지다. 베트남 작품이 영문으로 번역돼 소개되는 경우도 드물다.

  그는 “번역 때문에 늘 골병이 든다”며 “이 작업이 보통 공정이 아니다”고 했다. 베트남 작품을 예로 들면 1차로 베트남어 작품을 한국어로 번역하고, 이를 다시 영어로 번역해야 되는데, 영어 번역은 베트남의 영문학자에게 의뢰해야 하고, 이를 다시 원어민 전문 교수에게 감수를 받아야 한다.

  ‘ASIA'는 그래서 제작과 편집진 운영에 비용도 많이 들지만, 포스코청암재단의 지원 아래 만들어지고 있다. 포스코청암재단은 올해부터 ’아시아펠로십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한국에 유학 온 아시아 학생들에 대한 장학사업과 한국의 아시아전문가 양성, 아시아 인문사회학 연구지원과 포럼 개최 등이 있는데, 여기에 아시아 문학지 'ASIA' 발간을 지원하는 사업이 포함됐다.

  “한국문학의 시야를 넓혀 아시아와 소통할 매체가 필요했는데, 포스코청암재단 이사회에서 흔쾌히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청암’은 박태준 포스코 명예회장의 호. 현재 이구택 포스코 회장이 이사장을 맡고 있다. 작가 이대환 씨와는 ‘평전 박태준’을 집필하면서 인연이 됐다. 그는 재단의 이사도 맡고 있다.

  편집진으로는 방현석 중앙대 교수가 주간을 맡고, 문학평론가로 김재용 원광대 교수, 방민호 서울대 교수, 전승희 하버드대 연구원과 시인으로 김형수 민족작가회의 사무총장이 정규 멤버로 참여한다. ‘ASIA'가 추구하는 것은 아시아의 문학과 아시아의 지성이 소통하는 중심공간이 되는 일이다.

  “아시아의 문학은 서로 깜깜합니다. 한국문학이 베트남 문학을 압니까? 필리핀 문학이 라오스 문학을 압니까? 딱할 정도로 서로를 모릅니다. 이래서는 아시아의 진정한 연대는 불가능합니다.” ‘ASIA'는 아시아 친구들의 ‘러브레터’이며 ‘약속장소’이자 ‘메신저’인 셈이다.

  3호에는 팔레스타인과 이스라엘, 레바논 언론인과 작가 5명이 아랍 분쟁에 대한 산문을 모아 특집 기획 ‘여기, 누가 전쟁을 원하는가?’를 실었다. 이스라엘의 대표작가로 꼽히는 이츠하크 라오르의 ‘역사 연구에 관한 성찰’이란 글도 수록됐다. 1982년 제1차 레바논 전쟁을 회고하며, 전쟁 후 잠잘 때마다 고함을 지르는 후유증에 시달리는 현지인을 소개하면서 아직 끝나지 않은 전쟁의 비극을 고발하고 있다.

  또 ‘아시아에서 작가로 산다는 것’에서는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인 일본의 오에 겐자부로 공저로 출간된 ‘헌법 9조 바로 지금’의 일부 내용도 소개됐다. 또 필리핀의 대표작가 F.S.호세와의 대담도 실었다.

  이대환 씨는 현재 내년 2월에 나올 4호에 매달리고 있다. “4호는 ‘아시아의 여성문학’에 거의 모든 지면을 할애하기로 했습니다. 아시아 여성작가의 단편소설과 시로 창작지면을 채우고, 한국의 대표적 여성작가인 박완서 씨에게 에세이를 부탁했습니다.”

  그는 아직 ‘ASIA’는 시작단계라고 했다. ‘걸음마 수준’이라는 것이다. 그러나 이렇게 힘주어 말한다. "인간의 세계에서 친구가 되는 것, 이보다 아름다운 목표는 없습니다. 우리는 충분히 가치 있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확신합니다."        

김중기기자 filmtong@msnet.co.kr
  
375   여성들이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 줄수 있도록[뉴시스2008.11.17 14:22]  Asia 08·11·17 4871
374   여성 킬러가 된 경제학자의 ‘인생역정’(2014.8.6, 경기일보)  ASIA 14·08·06 3645
373   양국 지식인들 사이에서 문학적 교류가 활성화되기를[국민일보2008.11.17]  Asia 08·11·17 4601
372   안학수, 아름다운 '꼽추'의 하늘까지 75센티미터 [뉴시스 2011.05.07]  ASIA 11·05·11 4061
371   안학수 “첫 장편 ‘하늘까지 75센티미터’에 내 고통 털어놨죠” [경향신문 2011.05.04]  ASIA 11·05·06 4171
370   악어를 피하려다 호랑이를 만나다[프레시안2008.12.14]  Asia 08·12·22 4726
369   아픈 역사 공유… 문화 교류로 평화·공존 모색 [세계일보06.11.01]  Asia 06·11·01 5247
368   아침마다 기도 올리는 인도인 가장의 고된 인생[YTN 지식카페 라디오 북클럽. 2012.8.3]  ASIA 12·08·17 3912
367   아주 아주 소름끼치는 이야기 [민중의 소리 2010. 6. 4]  ASIA 10·06·09 4332
366   아시아학회 연례회의 참여[매일신문 2007.03.27]  Asia 07·03·27 5405
365   아시아적 상상력에 대한 깊이 있는 통찰 (레디앙 06.5.26)  Asia 06·06·01 5923
364   아시아의 지성과 영혼이 동등하게 만나[경북일보2007.03.27]  Asia 07·03·28 5238
363   아시아의 다양성과 상상력의 통로[온북TV2007.05.28]  Asia 07·05·28 5403
362   아시아의 노벨상, 라몬 막사이사이상을 받은 작가[한국경제2007.04.27]  Asia 07·04·27 5354
361   아시아와 교류하는 한국문학[연합뉴스2007.06.10]  Asia 07·06·12 5662
360   아시아문학포럼 2008 폐막[한국일보2008.05.30]  ASIA 08·05·30 4797
359   아시아로 향하는 ‘민족문학’ 행보 (한겨레신문 06.6.1)  Asia 06·06·11 6428
358   아시아는 어떻게 만나는가?[컬쳐뉴스 2008.09.02]  ASIA 08·09·03 4639
357   아시아, 지배를 견뎌낸 예술이여! (조선일보 2006.5.20)  Asia 06·05·21 5902
  아시아 친구들의 ‘러브레터’이며 ‘약속장소’이자 ‘메신저’[매일신문2006.12.08]  Asia 06·12·08 5565
[1][2][3][4][5][6] 7 [8][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주)아시아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45 / 전화 031-944-5058 / 팩스 031-955-7956 / 전자우편 bookasia@hanmail.net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