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lcome to Asia Publishers
Home | E-mail | Editorial Room
English

04/23 2021년 심훈문학상 ...
08/21 2017 심훈문학대상, ...
05/24 2017 제21회 심훈...
06/10 2015 심훈문학상 (계...
05/27 2015 아시아 도서목...


2차대전 후의 '숨겨진' 일본이야기[매일신문2008.04.09]
 Asia  | 2008·04·09 17:09 | HIT : 4,952 | VOTE : 1,325 |
[책] 일본 작가 2인 소설 2권 '같은 이야기, 다른 이야기'
2차대전 후의 '숨겨진' 일본이야기

브라질 할아버지의 술/메도루마 순 지음/유은경 옮김/도서출판 아시아 펴냄

동시대 두 일본 작가의 소설 2권이 비슷한 시기에 출간됐다. 아사다 지로의 소설집 '슈샨보이'와 메도루마 슌의 소설집 '브라질 할아버지의 술'이다. 아사다 지로는 1951년 도쿄 출생이고 메도루마 순은 1960년 오키나와 나고 시 인근에서 태어났다.

메도루마 슌은 오키나와 출신이다. 이곳은 원래 류큐 왕국이었다. 1590년 도요토미 히데요시 정권의 공물요구를 받았고, 1609년 일본 동남부에 위치한 사쓰마 번의 침공을 받았다. 1879년 오키나와 현으로 일본에 복속됐다.

제2차 세계대전 중 오키나와 전투(1941)는 오키나와 인들의 정체성에 혼란을 더했다. 적군인 미군은 연안에 함대를 정박하고 연일 포를 쏘아댔고, 전황이 나빠지자 아군인 일본군은 오키나와 인들에게 자살을 강요했다. 살아남은 자들은 동굴 속에 숨어 지내다가 미군 토벌대의 화염방사기 세례를 받았다. 전쟁이 끝난 후 미국의 통치를 받던 오키나와는 1972년 일본에 반환됐다. 우리나라 프로야구 구단의 겨울 전지훈련장으로 이름난 곳이기도 하다.

메도루마 순의 '브라질 할아버지의 술'은 일본의 주변부에서 살아온 사람, 본토의 아픔보다 더 많은 아픔을 겪었지만, 본토인과 역사를 공감할 수 없는 사람들의 이야기이다.

오키나와 출신작가 메도루마 순은 주류에서 벗어나 있다는 점에서 도쿄의 구정물 흐르는 골목길을 걸었던 아사다 지로와 비슷한 경험을 공유한다. 오키나와 출신의 브라질 할아버지는 일본인이지만 일본의 잘난 역사에 참가하지 못했다. '잘난 일본'이 제국주의로 팽창하던 시절 그는 먹고살기 위해 브라질에 가야 했고, 브라질에 가 있는 동안 오키나와에 남은 그의 가족들은 미군과 일본군에게 학살됐다. 고향으로 돌아온 그에게 남은 것은 고독과 환경오염뿐이었다. 본토의 개발바람은 오키나와에도 불어닥쳤고 제당공장의 폐수와 양돈장의 배설물은 강을 오염시켰다. 강에는 먹을 수 없는 기형물고기뿐이었다.

'절대로 먹을 수 없는 물고기' 틸라피아와 화려한 일본의 부활은 묘한 대조를 이룬다. 일본은 화려하게 부활했지만 고통의 정점에 존재했던 오키나와에 남은 것은 '절대로 먹을 수 없는 물고기' 틸라피아였다.

소설집 '브라질 할아버지의 술' 속에 포함된 또 다른 소설 '투계'는 오키나와 반환으로 현지 조직폭력배들이 본토 조직폭력배의 침범에 대비해 뭉치고 더욱 악한이 돼 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현지 폭력배는 본토 폭력배의 침입이 두려워 현지 지배를 더욱 공고히 하고, 그 과정에서 현지인을 더욱 핍박한다. 본토와 같은 성공 따위는 누려본 일이 없지만 폐해는 더욱 심각한 것이다.

이 작품 역시 고발문학은 아니다. 아사다 지로와 마찬가지로 메도루마 순은 인간의 삶을 이야기할 뿐이다. 메도루마 순의 소설은 이에 더해 오키나와 특유의 자연과 영혼의식, 토속성을 진하게 품고 있다. 일본 본토의 현대 소설과 느낌이 많이 다르다. 옮긴 이 유은경 교수는 번역작업 전 오키나와를 여행하면서 '낯선 일본'을 절감했다고 밝히고 있다. (슈산보이, 311쪽, 9천500원)(브라질 할아버지의 술, 253쪽, 1만원)

조두진기자 earful@msnet.co.kr
  
355   ['델리' 편집후기] 벅찬 감정이 걱정으로, 걱정이 꿋꿋한 결의로 변할 때  ASIA 14·12·01 5069
354   한흑구 선생 문학 전모 담은 선집 나온다[경북일보 2009.06.08]  ASIA 09·06·08 5061
353   한국문학의 상업화에 대해서도 경종[중앙일보2008.05.24]  Asia 08·05·24 5023
352   "대단한 상상력… 그리스 신화는 저리 가라 할 정도" (한국일보 2014.02.05)  ASIA 14·02·06 5002
351   메콩 강을 누비는 누이여[한라일보2007.10.12]  Asia 07·10·22 5000
350   가와바타 야스나리 문학상 수상작[조선일보2008.04.11]  Asia 08·04·12 4984
349   브루스 커밍스 특별기고 논란 예상[CNB뉴스2008.02.26]  Asia 08·02·28 4965
  2차대전 후의 '숨겨진' 일본이야기[매일신문2008.04.09]  Asia 08·04·09 4952
347   ‘인도네시아 청년의 우상’ ‘아시아 문학 포럼’에[한겨레신문2008.05.31]  Asia 08·06·02 4920
346   그때 '근태형'은 왜 나를 불렀을까-오마이뉴스 2012.12.5  ASIA 12·12·12 4914
345   고 은·렌드라·라카바,‘아시아 문학 포럼’서 정담 [세계일보2008.05.31]  Asia 08·06·02 4906
344   계간 《아시아》 디아스포라 특집[연합뉴스2008.03.01]  ASIA 08·03·03 4903
343   ‘아시아 문학’ 갈 길을 묻다[경북매일신문2008.02.28]  Asia 08·02·28 4901
342   (동영상)한영 대역 문예지 ‘아시아’ 2주년[onbookTV2008.06.09]  Asia 08·06·09 4890
341   한흑구 문학선집 출간[동아일보 2009.06.13]  ASIA 09·06·15 4885
340   故박경리 마지막 산문 '물질의 위험한 힘'[연합뉴스2008.05.23]  Asia 08·05·24 4884
339   오키나와 아픔 담은 메도루마 소설집[연합뉴스2008.03.31]  Asia 08·03·31 4879
338   (동영상)아시아문학포럼2008[onbookTV2008.06.09]  Asia 08·06·09 4876
337   브루스 커밍스의 특별기고[컬쳐뉴스2008.03.07]  Asia 08·03·19 4875
336   아시아 각국의 차이 존중하면서 발전해야[연합뉴스2008.05.29]  ASIA 08·05·29 4857
[1][2][3][4][5][6][7] 8 [9][10]..[25]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
(주)아시아 경기도 파주시 회동길 445 / 전화 031-944-5058 / 팩스 031-955-7956 / 전자우편 bookasia@hanmail.net
Copyright (C) since 2006 Asia Publishers Inc. All rights reserved.